등록일 2020-11-07 06:22:44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NYT "많은 미국인에게 체념이 대세"…오하이오주지사 "바이러스에서 도망칠수 없어"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시내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가을철 재확산이 본격화한 가운데 5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환자가 12만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5일 하루 미국에서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 후 최고치인 12만1천888명 나온 것으로 집계했다고 CNN 방송이 6일 보도했다.

이는 종전 최고치였던 전날(4일)의 10만2천831명보다도 약 2만명 더 많은 것이자, 이틀 연속으로 하루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도 자체 집계를 근거로 이날 신규 환자가 최고 기록인 11만6천707명에 달했다고 전했고, 뉴욕타임스(NYT)는 최소 12만1천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NYT는 이 수치가 "팬데믹이 시작한 뒤 처음으로 10만명을 돌파한 다음 날" 나온 것이라며 "많은 미국인들에게 체념이 대세였다"고 지적했다.

이런 전국적인 확산은 주(州)에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결과다. 5일에도 콜로라도·일리노이·미네소타·오하이오·펜실베이니아·유타·위스콘신주 등에서 신규 환자가 최고치를 기록했다. WP는 동부에서 서부에 걸친 20개 주에서 하루 환자 새 기록이 세워졌다고 보도했다.

 

마이크 드와인 미 오하이오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 드와인 미 오하이오 주지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4천961명의 신규 환자가 나온 오하이오주의 마이크 드와인 주지사는 주내 모든 카운티에서 심각한 지역사회 확산이 일어나고 있다며 결혼식과 장례식, 각종 사회적 모임을 원인으로 들었다.

드웨인 주지사는 "그것(코로나바이러스)은 어디에나 있다"며 "우리는 그것으로부터 숨거나 도망칠 수 없다. 우리는 그것을 직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2천807명의 환자가 새로 발생한 유타주의 게리 허버트 주지사는 "우울한 소식"이라면서도 주민들이 행동을 바꾸지 않으면 앞으로 더 많은 환자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5일에는 또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1천187명 발생하며 1주일 전보다 사망자가 거의 20%나 늘었다.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들도 역시 증가세다. 4일 입원 환자 수는 5만3천여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는 가을로 접어든 10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상승세로 돌아선 뒤 10월 말부터는 연일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964만3천922명, 사망자 수를 23만5천199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미국에서 누적 감염자가 900만명을 돌파한 것이 지난달 30일이었는데 7일 만에 60만명 이상이 증가했다.

sisyphe@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01107005000091?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뉴스영상
 
포토뉴스
객장 운영 재개 준비하는 뉴역...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42224752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수치가 어마어마...
날씨도 추워지는데 걱정이네요...
68.4.7.xxx2020-11-07 15:25:46
5점 5점
찬성 3표
반대 2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