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규 실업수당 29만건…2주연속 30만건 미만
등록일 2021-10-21 12:32:26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0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6천 건 감소해 2주 연속 30만 건 미만을 기록한 동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또 경신했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0만 건을 밑돌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12만2천 건 급감한 248만 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발표는 지난달 미 연방정부의 특별 실업수당 지급이 종료되고 교실 수업이 대부분의 지역에서 재개된 이후 고용시장이 꾸준히 회복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구인난에 시달리는 미 기업들은 가급적 해고를 꺼리고 채용 확대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라고 마켓워치가 전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대유행 전까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매주 20만 건대 초반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아직 완전한 회복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평가도 나온다.

 

 

채용 공고를 붙인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슈퍼마켓

[AFP/게티이미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1021184700072?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베트남전 기념비에 헌화하는 ...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29316381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