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도 '반도체 대란'에 발목…"아이폰13 생산 1천만대 감축"
등록일 2021-10-13 10:29:03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블룸버그 통신 보도…브로드컴·텍사스 인스트루먼트 공급 차질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아이폰13 출시

(서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세계 반도체 공급이 코로나19 여파로 차질을 빚는 가운데 애플이 최근 출시한 아이폰 13 생산량을 1천만 대가량 줄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은 당초 올해 연말까지 아이폰13 생산량을 9천만대로 정했지만, 브로드컴과 텍사스 인스트루먼트 등 반도체 업체의 공급에 차질이 생겨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애플은 반도체 공급 대란에도 강력한 구매력과 반도체 업체들과의 장기 공급 계약을 통해 위기를 넘겨 왔지만, 장기적인 공급 부족 여파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반도체 부족 현상은 자동차 업계를 시작으로 전자제품 생산에까지 압력을 가하고 있다.

주요 반도체 제조업체들은 내년과 그 이후에도 반도체 수요가 공급을 앞질르면서 차질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블룸버그 보도 이후 애플의 주가는 장외 거래에서 1.2% 하락했고, 텍사스 인스트루먼트와 브로드컴 역시 약 1% 하락했다.

애플과 이들 반도체 업체는 이번 보도와 관련해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chinakim@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1013024800009?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검은 연기 내뿜는 미 강습상륙...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68293327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