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반도 비핵화 위한 진지한 외교 모색…구체 진전 추구"
등록일 2021-09-21 12:55:55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취임 후 첫 유엔총회 연설로 대화 재개 통한 구체적 성과 도출 공개 촉구

외교적 접근 중심 대북기조 재확인…북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언급 안 해

 

 

유엔총회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외교를 추구한다고 밝혔다.

구체적 진전을 추구한다고도 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접근 기조에도 좀처럼 북미 교착 해소의 조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첫 유엔총회 연설을 통해 대화 재개를 토대로 한 구체적 성과 도출을 북한에 촉구한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이란의 핵무기 확보를 막는 데 전념할 것이고 이란이 핵합의를 완전히 준수할 경우 미국도 그럴 준비가 돼 있다면서 "비슷하게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추진을 위해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모색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와 역내의 안정을 증진하고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할 실제적 약속을 거론한 뒤 이를 수반하는 실행 가능한 계획을 언급하면서 "우리는 (이를 향한) 구체적 진전을 추구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실용적 대북 외교를 추구한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자신의 육성을 통해 다시 한번 직접 확인한 의미가 있다.

눈에 띄는 것은 구체적 진전을 추구한다는 언급이다. 탄도미사일 발사 등으로 조금씩 대미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대화 재개를 통한 구체적 성과 마련을 공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할 실제적 약속의 필요성을 거론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대외정책의 중심에 인권을 두고 있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북한과의 대화 재개를 위해 한국 정부와 대북 인도적 지원을 모색하는 바이든 행정부의 입장이 반영된 발언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대외기조 전반을 다루는 유엔총회 연설 무대라는 점을 감안, 북미 교착 해소를 위한 구체적 방안보다는 미국의 원칙적 입장을 거듭 천명하는 데 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 등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았다.

북한을 자극할 만한 발언을 피하고 외교적 접근 방침을 재차 확인한 셈인데 북한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다.

이날 연설은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유엔총회 연설이다. 지난 8개월간 구체화한 미국의 전반적 대외기조를 재확인하는 가운데 대북외교와 관련한 구체적 언급을 포함할지가 관심이었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 검토를 통해 4월말 실용적 외교를 토대로 한 대북기조를 마련하고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나 대화하자'는 메시지를 여러 차례 발신했으나 북미 간 대화의 물꼬는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다.

nari@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921045153071?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중국 폭죽공장 폭발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98196598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