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 대만대표부 명칭변경 검토에 발끈…"엄정 교섭 제기"
등록일 2021-09-13 12:52:18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관영매체 "'하나의 중국' 원칙 포기하는 것…결전 준비해야"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미국이 워싱턴 주재 대만 대표부의 명칭에 '대만'을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중국이 발끈하고 나섰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중국 수교국은 사실상 대만의 외교공관임에도 대만 대신 수도인 타이베이(臺北)를 앞세워 '미국 주재 타이베이 경제·문화 대표처'라거나 '한국 주재 타이베이 대표부'라는 식으로 표기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이 대만 대표부의 명칭을 '타이베이 경제·문화대표처'에서 '대만 대표처'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로 알려졌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만 문제는 중미관계에서 가장 민감하고 핵심 문제"라고 전제한 뒤 "중국은 이미 관련 매체의 보도 동향에 대해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특정 사안에 대해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자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과 중미 3대 연합 공보(미중 간 상호 불간섭과 대만 무기 수출 감축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를 지켜야 한다"며 "타이베이 경제·문화 대표처를 대만 대표처로 바꾸는 것을 포함해 어떠한 형식의 대만과의 공식 왕래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미국은 중미관계와 대만해협의 평화·안정에 심각한 해를 끼치지 않도록 대만관련 문제를 신중히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교가에서는 미국이 대만 대표부의 명칭을 변경할 경우 다른 국가들이 미국의 사례를 따라가는 '도미노 효과'를 우려해 중국이 강력한 대응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반중 행보를 보이던 유럽 발트해 연안국가 리투아니아와 중국 간 외교 마찰이 격해진 것도 리투아니아 주재 대만 대표부의 명칭에서 촉발됐다. 리투아니아가 '타이베이 대표부' 대신 '대만 대표부'라는 이름을 허용하자 중국은 자국 대사를 소환하고, 중국 주재 리투아니아 대사를 돌려보내는 등 강경하게 대응했다.

최근에는 유럽의회 외교위원회가 EU의 대만 주재 대표부 역할을 하는 기관 명칭을 '타이베이 주재 EU 무역사무소'에서 '대만 주재 EU 사무소'로 변경하자는 내용의 보고서 초안을 통과시키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제관계의 기본 준칙과 '하나의 중국' 원칙, 중국-유럽 수교사를 심각하게 위반했다"며 발끈했다.

중국의 대외 강경 목소리를 대변하는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3일자 사설에서 "미국과 대만이 명칭을 바꾼다면 그것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7개월 만의 전화 통화에서 "미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변경할 생각이 없다"고 말한 것을 상기시킨 것이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이 문제를 계속 추진한다면 중국은 미국과의 결전을 준비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다"며 "리투아니아에 한 것보다 단호한 방식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계적 도미노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하며 외교적 조치를 넘어 경제적·군사적 조치도 언급했다.

신문은 "강대국을 무시하고 작은 나라만 처벌하는 것은 효과가 없다"며 리투아니아 사례를 언급한 뒤 "그렇지 않으면 더 많은 나라의 수도에 대만 대표부가 생겨나는 것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다는 의미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또 "중국은 미국과 대만의 오만함과 싸우기 위해 대만에 경제적 제재를 가하고 중국 전투기가 대만 상공을 비행하도록 해야 한다"며 "만약 대만이 발포한다면 대만 독립 세력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는 것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대만 문제는 우리의 핵심 이익이라고 선언한 만큼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국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jkhan@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913074451083?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재개장' 파리 에펠탑 입장 기...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1513883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