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신규 실업수당 38만건…6주 연속 감소
등록일 2021-06-10 11:25:12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 후 최저치 또 경신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5월 30일∼6월 5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7만6천건으로 집계됐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주보다 9천건 줄어 6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본격화 이후 최저치 기록을 또 갈아치웠다.

이번 청구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7만건보다는 다소 많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5만8천건 감소한 350만건으로 집계됐다. 지난 3월 중순 이후 최대폭 감소로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 역시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각종 영업제한 완화에 따라 고용이 회복 흐름을 이어가는 것으로 분석된다.

오히려 기업들이 원하는 만큼 인력을 채용하는 데 애를 먹고 있는 분위기지만, 이러한 미스매치는 시간이 흐르면서 극복될 전망이다.

일각에서 과도한 실업 급여 혜택이 고용 회복 속도를 늦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20여개 주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급여 지급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알래스카·아이오와·미시시피·미주리주가 오는 12일부터 연방정부 실업급여 지급을 중단하게 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매장 앞에 걸린 채용 공고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610182251072?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적막에 쌓인 월트 디즈니 홀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3083658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