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일 2021-04-01 10:53:11 트위터로 보내기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3천800여명 보안검색대 통과…영국발 변이는 1만1천500여건 발견

 

美 항공여객, 팬데믹 이후 최대…"여행할 때 아니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지난달 항공 여행객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최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미 교통안전청(TSA)의 자료를 인용해 3월 한 달간 미국의 공항 보안검색대를 통과한 여행객이 3천800만여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3월 미국에서 코로나19 발병 사태가 본격화하며 봉쇄령이 내려진 이후 한 달 수치로는 가장 많은 것이다.

3월에 하루 여행객이 100만명을 넘긴 날이 26일이나 됐다. 하루 여행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일요일인 지난달 28일로 157만4천228명이 보안검색대를 지나갔다.

다만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3월과 비교하면 올해 3월의 여행객은 당시의 53%에 그쳤다고 CNN은 분석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날 CNN에 나와 영국발(發) 변이 코로나바이러스(B.1.1.7)로 인한 코로나19의 확산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B.1.1.7의 급증은 일어날 것"이라며 "이는 일어날 것이냐 말 것이냐의 문제가 아니다. 그것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 미네소타대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출처=미네소타대 공중보건대학원 유튜브 채널, 재배부 및 DB 금지]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 미네소타대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출처=미네소타대 공중보건대학원 유튜브 채널, 재배부 및 DB 금지]

그는 지난해 벌어진 일을 추적해보면 미 중서부 북부와 동북부에서 먼저 코로나19의 확산이 시작되고 그다음 남부의 선벨트 주(州)들로 옮겨갔다며 이번에도 이런 양상이 재현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우리는 이 바이러스 괴물의 입 속으로 걸어들어가고 있다. 마치 그게 여기 있다는 걸 모르는 것처럼"이라며 "지금은 열어젖히지 않는 등 전염을 늦추기 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모든 일을 할 때이고 더 많은 백신을 더 많은 사람에게 줘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CDC의 최신 집계인 지난달 30일 자료를 보면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1만1천569건의 영국발 변이가 발견됐다. 지역적으로도 오클라호마주를 제외한 49개 주 전체와 수도 워싱턴DC, 자치령 푸에르토리코 등 미 전역으로 퍼진 상태다.

특히 변이 바이러스를 판별하기 위한 유전자 시퀀싱(유전자 염기서열 해독) 검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는 점을 들어 CDC는 실제 퍼지고 있는 변이 바이러스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근 봄방학을 맞아 휴양객들이 대거 몰려들며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던 플로리다주에서 가장 많은 변이 바이러스가 나왔고,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폭증하는 미시간주가 그 뒤를 잇고 있다.

sisyphe@yna.co.kr

https://www.yna.co.kr/view/AKR20210402002700091?section=international/north-america

로컬
사회
경제
연예
스포츠
부동산
이민|비자
생활|문화
교육|입시
포토뉴스
포토뉴스
패쇄된 주립공원..파피꽃 만개...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49826770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